△영화: 바르샤바 1944(Miasto 44, Warsaw 44, 2014) 
△감독: 얀 코마사
 
≪바르샤바 1944≫는 1939년부터 독일의 지배를 받고 있던 폴란드인들이 1944년 수도 바르샤바에서 일으킨 무장 봉기를 다루고 있다. 수많은 폴란드 젊은이들이 참여한 바르샤바 봉기는 폴란드가 1989년 민주화 운동을 통해 소련의 그늘에서 벗어나면서 본격적으로 재평가가 이루어졌다.

실패로 끝난 폴란드 무장 봉기는 1936~39년 진행된 스페인 내전의 흐름과 비슷해 보인다.  독재자 프랑코와 공화파(인민전선)의 대결 속에 소련을 비롯한 유럽 각국의 어정쩡한 노선은  폴란드 봉기군을 지원하기로 했던 연합군과 스탈린의 행보와 엇비슷하다. 당시 폴란드 무장봉기 동안 수만 명의 폴란드인들이 독일 나치군로부터 방화와 약탈, 강간, 화형을 당했다고 한다.

▲스페인 내전을 다룬 켄 로치 감독의 《랜드 앤 프리덤》.


요컨대, 비극으로 끝나버린 저항, 자유를 향한 투쟁을 다룬 ≪바르샤바 1944≫는 스페인 내전에서 활약한 민병대들의 삶을 그린 ≪랜드 앤 프리덤, Land And Freedom, 1995≫과 겹치는 코드가 많아 보인다. ≪랜드 앤 프리덤≫에서 주인공 데이빗과 블랑카의 슬픈 로맨스는 ≪바르샤바 1944≫에서 반나치 저항군에 동참한 스테판(요제프 파블로프스키)과 알라(소피아 비츨라츠)의 애틋한 러브 스토리와 견줄만하다. 

≪랜드 앤 프리덤≫의 전투씬은 상징적인, 소소한 수준에서 그쳤음에도 철학적 담론, 자유를 향한 위대한 정신을 다양한 미장센과 뛰어난 연출력을 통해 효과적으로 표현했다. 반면, ≪바르샤바 1944≫에서 묘사되는 치열한 시가전과 전쟁의 참담함은 몸서리 칠만큼 사실적이었다. 하지만 엄청난 물량 투입에도 불구하고 제2차 대전 전투를 가장 리얼하게 표현한 ≪에너미 앳 더 게이트, Enemy at the Gates≫에는 미치지 못한 듯하다. 

한편으론 총알이 빗발치고 포탄이 쏟아지는 전장에서 전개되는 초현실주의적, 몽환적 컨셉은 낯설음으로 다가온다. 진공 속으로 빨려 들어갈 것 같은 아비규환의 전투현장에서 주인공 스테판과 알라의 키스씬은 이 영화를 대표하는 씬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전쟁터가 아닌 마치 야외무대에서 춤추는 댄서처럼, 감미로운 음악을 배경으로 슬로우모션으로 펼쳐지는 전쟁미학은 ≪랜드 앤 프리덤≫이 보여준 유머나 풍자에 비해 조금은 당혹스러움으로 다가올 수도 있다. 리얼리즘이라는 재료로 감동의 맛을 선사하기 위해 추가하는 낭만주의의 양념이 너무 지나치면 원재료가 갖는 고유의 미감을 희석시키는 소지도 있어 보인다.

개인적으로는, 다른 관점으로 봤을 때, 제노사이드라고 할만큼 집단 트라우마로 남아 있는 비극적인 역사를 낭만적 예술감각으로 승화했다는 점을 높이 평가하고 싶다. 때론 예술은 깊은 상처를 어루만지는 치유제이기도 하다. 전체적으로, 블록버스터급 폴란드 영화가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요소를 느끼기는 데에 있어 120여분의 러닝타임이 오히려 짧은 느낌이다. 지루하지 않는 속도감을 보여주었고, 마치 뮤지컬을 보는 것처럼 리드미컬한 연출과 진한 향기를 발산하는 배우들의 눈빛 연기가 여운으로 남는 작품이다.


[바르샤바 1944 예고편]


바르샤바 1944

Warsaw 44 
9.3
감독
얀 코마사
출연
요제프 파블로프스키, 막스 리멜트, 모니카 크비아트코브스카, 안나 프루흐니악, 토마시 슈츠하르트
정보
전쟁, 드라마 | 폴란드 | 125 분 | -
글쓴이 평점  

Posted by 아나키안

블로그 이미지
내 몸에 새겨진 언어와 관점의 파편들...
아나키안

공지사항

Yesterday13
Today1
Total172,937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