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강준만 교수가 제시하는 ‘평온의 기술’

My Text/Book

by 아나키안 2018.09.15 00:12

본문

▲<평온의 기술: ‘남을 위한 삶’보다 ‘나를 위한 삶’에 몰두하기>, 강준만, 인물과사상사, 2018.


고독한 늑대가 지쳤나?


한국 언론개혁 과정에서 결코 빼놓을 수 없는 존재가 강준만 전북대 교수다. 정확한 통계는 모르겠으나, 그동안 150여권에 이르는 책을 출간해 온 것으로 알고 있다. 실로 ‘박리다매’의 전형이며, ‘책 쓰는 개미’라고 해도 될 만큼 지독하게 부지런한 건 인정해야 할 듯싶다. 하지만 세월에 장사(壯士) 없다더니, 강준만 교수도 이젠 늙었나? 한 번 물면 끝장을 보기 전엔 결코 놓지 않는 ‘찰거머리’, ‘고독한 늑대’가 지친 걸까? 이젠 그가 ‘평온’을 논하고 있다! 생뚱맞아 보인다. 여기저기서 욕을 바가지로 얻어먹더니 고요한 평화를 갈구하나? 다른 한편으로 생각해보면 그가 변한 것이 아니라 시대가 요구하는 가치, ‘시대정신’이 조금씩 변해 온 것 같기도 하다. 정치, 사회, 문화, 미디어, 언어, 역사 등 분야를 망라해 온 그의 텍스트에서는 시대를 관통하는 키워드를 발견할 수 있다.


<하이에나는 때를 기다린다: 김대중 정권 지역감정 그리고 조선일보>(1999년), <한국 지식인의 주류 콤플렉스>(2000년), <이문열과 김용옥>(2001년), <노무현과 자존심>(2002년), <노무현 죽이기>(2003), <리영희>(2004) 등에서 알 수 있듯 2000년대 초기에는 정치·사회·문화 분야의 유명 인사들을 집중 공략했다. 특히, 월간으로 발행하는 <인물과 사상>은 그가 수많은 정치인과 지식인, 시민운동가, 철학자, 문화예술인 등을 조지는 ‘안방 무대’였다. 2000년대 중반을 넘어서면 우리 사회의 특징을 논할 수 있는 핵심 소재들을 끄집어내 오래된 병폐나 사회문화 현상을 재치 있게 분석하기 시작한다. 물론 <안철수의 힘>(2012)처럼 똥볼(!)을 차는 경우도 다소 있지만, <갑과 을의 나라>(2013), <감정독재>(2013), <싸가지 없는 진보>(2014) 등은 그가 우리사회의 핵심코드를 짚어내고 진단하는 특유의 기자정신을 소유하고 있음을 방증한다. 


내 삶의 가치는?


최근 출간된 <평온의 기술>은 이전에 나온 재기발랄하고 발칙한 책들에 비해 그다지 재미있거나 감동적이진 않다. 종종 고리타분한 텍스트로 인해 졸음이 쏟아진다. 그런데 <평온의 기술>에서는 이전에 볼 수 없던 강준만 교수의 새로운 문법을 발견하게 된다. 좌와 우, 진보와 보수, 자유와 평등, 개인과 사회, 성공과 실패, 긍정과 부정 등의 상반된 개념들에서 균형을 찾고자 하는 노력을 엿볼 수 있다. 그러한 논리가 어정쩡하고 꼰대스러운 ‘중용’의 자세인지, 기가 막히는 ‘부정과 부정의 변증법’으로 봐야하는 건지는 잘 모르겠으나 직설적인 논법을 즐겨 쓴 예전의 책들에서는 쉽게 발견하긴 힘든 접근법처럼 보인다. 


‘솔직’한 것이 타인에게 오히려 상처를 줄 수 있고 부정적인 개념인 ‘내숭’이나 ‘허세’가 때론 긍정적인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 ‘용감’한 것과 ‘무모’함, ‘순수’한 것인가 아니면 ‘단순’한 것인가? 나는 ‘열정’적인가, ‘욕정’에 불타고 있는 것인가? 때때로 ‘절제’는 ‘억압’의 다른 모습일 수도 있다. 나는 ‘자기효능감’을 느끼는가 아니면 ‘열등감’에 사로잡혀 있는가? 모든 가치의 척도는 절대적인 것이 아니라 상대적일 수 있다는 논리가 텍스트 전반에 펼쳐진다. 마치 객관성을 갖추고 공정한 판단을 하고자 하는 ‘정의의 여신’ 디케(Dike)가 되고 싶은 걸가? 아니면 내 삶이 진정 행복지기 위해서 가져야 하는 마음가짐을 공유하고자 하는 걸까?


많은 경험을 하고 삶의 성찰이 깊어 가면 가슴 깊은 곳에 자리 잡은 ‘돌’의 크기가 커지고 무게도 점점 무거워질 수 있다는 생각을 해본다. 흔들리는 갈대가 되지 않도록, 감정의 기복과 가치판단이 쉽사리 흔들리지 않도록 ‘중심’을 잡아주는 무거운 돌. 파도에 배가 떠내려가지 않도록 닻과 같은 역할을 하는 그 무엇. 집밖을 나서는 순간, 우리는 ‘부화뇌동’의 위험성에 노출되는 최첨단 자본주의 시대에 살고 있다. 소확행이든 대확행이든, 부자든 빈자든 소비해야 만족하고, 목표를 향해 도전하고 용감해야만 행복을 쟁취할 수 있다고 믿는다. 그러는 과정에서 인간의 가치를 소중히 여기고 나의 자존감을 지키는 것은 말처럼 쉽지 않다. 사회적 지위와 부, 명예의 크기가 곧 인간 본연의 가치와 일치되는 것에 침묵하고 있다면, 우리는 여전히 속물로 살아가는 자본주의 쓰레기라는 걸 동의하는 것이며 ‘평온’도 절대 찾을 수 없을 것이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