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히든(Hidden, 2015, 미국)

○감독: 맷 더퍼(Matt Duffer), 로스 더퍼(Ross Duffer)


인간과 좀비, 괴물을 판별하는 경계선은?


뱀파이어 소재 영화로는 스피어리그 형제가 만든 《데이브레이커스, Daybreakers, 2009》가 가장 인상적이었다. 혈액이라는 희소가치를 둘러싼 인간과 뱀파이어 간의 권력구도가 다이내믹하게 전개되는 과정이 사회경제학적으로 의미심장하게 느껴졌기 때문이다. 반면, 최근에 나온 좀비 영화로는 키아 로취-터너 감독의 《웜우드, Wyrmwood, 2014》가 독특했다. 인간과 좀비라는 대립을 넘어 새로운 인류가 탄생할 수 있다는 묵시록적 스토리와 더불어 자연을 착취하는 인간 자체가 천연자원이 될 수 있다는 역발상도 신선하게 다가왔기 때문이다.

영화 《히든, Hidden, 2015》은 알레한드로 아메나바르 감독의 《디 아더스, The Others, 2001》만큼이나 등장 캐릭터의 정체성을 순식간에 뒤바꿔놓는 반전을 가진 좀비 영화다. 아빠, 엄마, 딸 3명은 300일 넘게 지하 벙커에서 숨어 지내고 있다. 아마도 벙커 밖에는 무자비한 괴물이 존재하기 때문인 듯하다. 미구엘 엔젤 비바스 감독의 《익스팅션, Extinction, 2015》에서 좀비 바이러스로 세상이 멸망하고 소녀와 아버지 등 몇 명만이 숨어 지내는 것과 비슷한 형국이다.  


벙커에 비치된 통조림으로 연명하던 어느 날, 몰래 들어온 생쥐 한마리가 비상식량을 훔쳐 먹었고 이 쥐를 잡는 과정에서 예기치 못한 화재가 발생한다. 환풍기 역할을 하는 통로를 통해 연기가 밖으로 새어 나가자 일가족들은 괴물들이 자신들의 존재를 알아챘을 거라는 극도의 불안감과 결국 그들이 찾아올 거라는 공포감에 휩싸인다. 드디어, 그로테스크한 기계소음을 내며 찾아온 괴물들. 그들은 가족들 입장에선 괴물이었으나 좀비는 아니었다. 무장한 인간, 즉 군인들이었기 때문이다. 한때 가족들이 살았던 지역에서 미지의 바이러스에 사람들이 감염되고 좀비로 변하자 정부는 해당지역을 초토화시켰던 것. 벙커에 숨어 지내던 가족들이야말로 생존한 괴물, 곧 좀비였다.

《히든》이라는 영화의 특징은 좀비가 인간들을 사냥하는 것이 아니라 다수의 인간들이 소수의 좀비를 사냥한다는 역발상, 요컨대 좀비는 약자이며 여전히 인간이 강자라는 적자생존의 구도를 명확히 했다는 점이다. 또한, 좀비라고해서 해괴망측한 외모로 변하는 건 아니며 마치 뱀파이어처럼 극한의 한계상황에서 분노를 폭발할 때만 좀비의 야수본성이 나온다는 컨셉이다. 아울러 사회적 약자(아웃사이더)로 전락한 신인류가 지하세계에 모여 자기들만의 공동체를 구성한다는 점, 어둠속에서 형체가 서서히 드러나듯 이야기의 실마리가 조금씩 노출되도록 설계한 감칠맛 나는 연출력 등이다.   


무엇보다 바이러스에 감염된 존재들도 이들을 제거하러 온 인간들만큼이나 인간본래의 고유성, 인격을 잃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나약한 좀비이든, 무자비한 괴물과 다름없는 인간이든 과연 인간과 괴물을 구별 짓는 경계선, 기준이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이 자꾸 맴돈다.


※예고편

Posted by 아나키안

좀비나 뱀파이어를 소재로 한 작품들이 쉴 새 없이 쏟아지다 보니 웬만한 충격적 비주얼과 과도한 액션을 선보이지 않으면 관객의 감흥을 이끌어낼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 충격과 공포, 스릴과 쾌감 등의 다양한 감정도 좀비 바이러스처럼 자주 노출되다 보면 면역이 되는 듯하다. 기존 좀비물과 비교해 더 경악스러운 측면이 있다고는 말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남반구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제작된 웜우드(Wyrmwood)라는 좀비물은 매우 독특하고 신선하다. 

예컨대, 플래닛 바이러스(The Last Days on Mars)라는 영국산 영화는 지구가 아닌 화성(Mars)에서 펼쳐지는 좀비물이지만 배경이 우주라는 것을 제외하곤 특별한 게 없는 작품이었고, 스토리는 이와 비슷하지만 비주얼은 훨씬 우월한 애니메이션들도 꽤 있다. 언제부턴가 오스트레일리아에서 날아온 영화들 중에 관심을 끄는 작품들이 심심찮게 등장하고 있다. 특히, 좀비나 뱀파이어 소재 작품 중 데이브레이커스(Daybreakers, 2009)는 대단한 수작이라 평가된다. 기존 뱀파이어 영화의 공식을 혁명적으로 뒤엎었기 때문이다. 

▲데이브레이커스(Daybreakers , 2009) 포스터.


예전에도 리뷰를 통해 분석한 적이 있지만 <데이브레이커스>는 뱀파이어가 사회적 소수가 아닌 다수라는 것. 적절한 태양빛을 통해 뱀파이어를 오히려 치료할 수 있다는 역발상과 더불어 인간과 뱀파이어 간의 권력구조의 역전현상 등을 다이내믹하게 전개함으로써 현 자본주의 사회를 기막히게 풍자했다.

▲좀비들을 원격으로 조종할 수 있는 브룩(배우: 비앙카 브레디)은 마치 좀비와 인간의 경계를 뛰어넘은 신인류로 상징되는 듯하다. 그녀의 능력은 네안데르탈인과 크로마뇽인(호모 사피엔스)의 간격보다 훨씬 더 커 보인다.


웜우드 역시 기존 좀비물과 비교해 색다른 요소를 갖고 있다. 이빨에 물리는 신체적 접촉이 아니라 공기에 의해 전염되는 바이러스로 특정 혈액형이 아닌 사람은 모조리 좀비가 된다는 설정, 군대 또는 군인으로 상징되는 국가 권력(정부)이 좀비 바이러스로 오염될 위기에 처한 시민들을 구원하기는커녕 멀쩡한 자들을 잡아다가 실험하고 파괴한다는 것, 바이러스에 면역된 사람이 좀비들을 수족처럼 조종하며 전혀 다른 종족으로 재탄생한다는 것 등이다. 


가장 특이하고 주목할 것은 좀비 바이러스로 인해 기존의 화석연료가 에너지로서의 자격을 상실하는 것. 즉 석유가 무용지물이 돼버린다는 것이다. 아울러 좀비 몸에서 뿜어 나오는 메탄가스나 혈액이 자동차 엔진 등을 움직이게 하는 에너지원으로 사용될 수 있다는 컨셉은 가히 충격적이며 기발하다. 그 이유야 어찌됐든 마치 거대한 공룡들이 멸종해 작금의 화석연료 원천으로 재탄생했듯(물론 다른 학설도 있지만), 현 인류가 좀비로 변해 멸종되면서 새로운 에너지 원천(화석연료)으로 변한다는 아이디어는 심히 야릇하다.

웜우드는 필름 색감에서부터 대놓고 B급 영화라는 것을 강조하고 있는 것 같다. 대다수의 B급 영화에서 진정성을 찾기란 쉽지 않다. 애초에 진정성이란 게 없기 때문일 수도 있다. 하지만 상투적인 사고 체계를 뒤엎는 신선한 아이디어와 A급에서 쉽사리 볼 수 없는 원초적이고 말초적인 미학이 진하게 묻어나는 게 B급의 진정한 매력일지도 모르겠다. 생뚱맞은 비유일지도 모르지만 주성치의 B급 코믹액션물에 많은 이들이 중독되는 이유도 그만의 매력이 있기 때문일 것이다. 


[관련글]

2014/02/05 - [My Text/Cine] - 물어 뜯고 피 빨아먹는 영화 속 아비규환은 곧 현실세계


[예고편]


웜우드

Wyrmwood 
6.5
감독
키아 로취-터너
출연
제이 갤러거, 비앙카 브래디, 리언 버칠, 루크 맥켄지, 유리 코비치
정보
액션, 공포 | 오스트레일리아 | 98 분 | -
글쓴이 평점  

Posted by 아나키안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내 몸에 새겨진 언어와 관점의 파편들...
아나키안

공지사항

Yesterday13
Today1
Total172,937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