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 로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09.27 엔트로피로부터의 탈출 ‘투모로우랜드’

△영화: 투모로우랜드(Tomorrowland, 2014)
△감독: 브래드 버드

긍정의 과잉은 소멸의 존재를 지치게 한다

종말로 치닫는 지구, 그 시한부 세계를 구원할 수 있는 것은 우리의 긍정적인 상상력, 즉 희망! 천재 감독으로 인정받는 브래드 버드 감독의 《투모로우랜드》에 함축된 메시지다.

최첨단 과학기술을 기반으로 하고 있는 ‘평행세계’이자 누구나 꿈꾸는 유토피아(사이언토피아) ‘투모로우랜드’는 비극적 패러다임은 애당초 존재하지 않는 월트디즈니의 세계관과 일치하는 듯하다. 월트디즈니사의 수많은 작품들이야말로 그 저변에 ‘긍정의 수맥’이 흘러넘친다. ‘하면된다’는 긍정의 힘을 케이시 뉴튼(브릿 로버트슨)과 프랭크 워커(조지 클루니)의 열연, 다이내믹한 액션과 화려한 특수효과로 펼쳐 보인다. 

금융위기, 정치적 격변, 대량살상무기와 전쟁, 환경파괴 등으로 인해 멸망할 수밖에 없는 지구의 유일한 희망을 역사 속 천재(에디슨, 테슬라, 쥘베른, 에펠 등)들이 개척한 차원이 다른 평행세계에서 찾는다는 발상은 꽤 신선해 보이지만, 지구가 아닌 다른 행성에서 인류의 보금자리를 찾거나 이미 정착해 서식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여타 SF작품과 본질적으로 큰 차이는 없는듯하다. 

물론, 평행세계조차도 자멸로 질주하는 지구의 멸망을 막을 수 없다. 영화 속 천재 과학자이자 투모로우랜드의 통치자 데이빗 닉스(휴 로리)의 말처럼 “빙하가 눈앞에 있음을 경고했음에도 오히려 그것을 향해 질주하는 타이타닉처럼 지구는 파멸을 향해 달리고 있을 뿐”이다. 문제는 그 비극적 운명을 바꿀 수 있는 무기가 꿈과 희망이라는 다소 맥 빠지는 자신감이라는 점. 

SF고전 《스타워즈》와 같은 대작도 아닌 심심풀이로 보는 SF어드벤처에 철학적 감수성을 들이대는 건 견강부회의 과도한 진지함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낙천성, 긍정, 자신감, 희망 등의 개념들이 너무 넘쳐나다 보니 이젠 듣기 싫은 구호나 프로파간다, 도그마(dogma)로 여겨질 정도다. 이러한 도그마들이야말로 사람을 너무 피곤하게 만드는 무서운 이데올로기다. 


한편, 영화를 보며 제레미 리프킨의 저서 《엔트로피》가 살짝 떠올랐다. 아인슈타인이 과학적 진실로서 가장 강조한 개념인 열역학 제2법칙. 모든 물질과 에너지는 한방향으로만 변한다. 유용한 상태에서 무용한 상태로, 질서에서 무질서로. 엔트로피 증가의 속도는 늦출 수 있을지언정 멈출 순 없다는 점에서 세계는 결국 파멸로 가는 피할 수 없는 숙명을 안고 있다.

지구가 아닌 다른 차원의 평행세계에서 유토피아를 구축하기 전에 이미 세계는 엔트로피가 더 이상 증가할 수 없는 그 극한(소멸상태)에 이를지도 모르겠다. 긍정의 강요보다는 비극적 소멸을 먼저 인정하는 현실직시가 먼저일 터. 제레미 리프킨은 인류라는 종족이 겸손할 필요가 있음을 강조한다. 그런데 《투모로우랜드》에서는 겸손보다는 신대륙을 발견하고자 하는 콜럼버스의 과도한 자신감만이 엿보인다.



투모로우랜드 (2015)

Tomorrowland 
7.3
감독
브래드 버드
출연
조지 클루니, 휴 로리, 브릿 로버트슨, 라피 캐시디, 팀 맥그로
정보
SF | 미국 | 130 분 | 2015-05-27
글쓴이 평점  

Posted by 아나키안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내 몸에 새겨진 언어와 관점의 파편들...
아나키안

공지사항

Yesterday13
Today1
Total172,937

달력

 « |  » 2019.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